이래서 책을 여러번 읽으라는 건가?
#초한지 는 읽는 회차가 늘어날 수록 #유방 #항우 에 대한 생각이 조금씩 바뀌는 것 같습니다.

 

"아뢰옵니다. 항우는 사람을 사랑할 줄은 합니다. 항우의 성질은 배고파하는 사람에게 밥을 주고, 추워하는 사람에게 솜옷을 주는 것같이 불쌍한 사람에게 동정할 줄만 아는 부인네들의 인정에 불과합니다. 즉 어질고 착하고 능하고 공 있는 사람을 꺼리고 시기하고, 부하에게 공을 세워주지 않고, 이익도 주기를 싫어했으므로 마침내 천하를 잃어버린 것이옵니다. 그에 비해 폐하께서는 사람을 업신여기시는 교만하심이 있으나, 성을 치고, 땅을 빼앗은 후엔 공이 있는 자에게 반드시 상을 주고, 은혜를 베풀고, 천하와 함께 이익을 공동으로 하셨사옵니다. 이 까닭으로 폐하께서는 천하를 얻으신 것으로 생각하옵니다."


“유악장중(작전계획을 짜는 곳)에 앉아서 계책을 꾸미어 천리 밖의 승부를 결정짓는 일은 짐이 장량을 당하지 못하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면서 군량을 수송해 삼군을 양성 하는 일은 짐이 소하보다 못하고, 백만 대군을 지휘해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 공격하면 반드시 점령하는 데 있어서는 짐이 한신을 따르지 못한다! 이 세 사람은 참으로 인걸이다. 다만 짐이 천하 를 얻은 것은, 사람들을 잘 쓴 까닭이다! 항우는 범증 한 사람도 잘 쓰지 못한 고로 천하를 잃어버린 것이다"


초한지에서 유방이 천하를 제패하고 처음 열리는 연회에서 자신은 출신이 미천하고 항우는 무용이 전륜했지만 천하를 잃어버린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어보는 장면에서 장군중 두 명이 답한 내용이 첫 번째이고 그에 대해 유방이 답한 내용이 두 번째입니다.


물론 역사속의 승리자는 당연히 정해져 있지만 그 인물로만 봤을 때 누가 좋다 나쁘다를 정의하기 어려운, 아마도 초한지 소설 세계관을 관통하는 요약(?)을 작가가 친절하게도 지문을 통해 알려준 것 같아서 정리해 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처음에 볼때는 유방은 성군이고 항우는 폭군이라 유방이 결국 승리하고 천하를 통일한 것이라 단순하게 생각했고, 두 세번 째 볼 때에는 유방은 조력자의 말을 잘 들어서 항우는 조력자의 말을 잘 듣지 않아서라고 생각했습니다.


요즘 다섯번째 다른 버전으로 보면서 드는 생각은 유방이나 항우나 성향은 좀 달랐지만 둘 다 주변에 능력있는 조력자가 많았고 둘 다 엄청 충실하게 귀담아 듣고 그러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다만 항우는 결정적일 때 귀담아 듣지 않아서 더욱 결과가 도드라진 것 뿐.


게다가 유방이 왕이될 상(용안이라니?)이라 사람들이 충성충성하며 따른 것이 큰것도 있으니 얼핏 보면 군주의 역량은 기본으로 준비된 자여야하지만 결과적으로 될놈은 되고 안될놈은 안된다는 건가 싶기도 하고. 하늘이 결정해 주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네요.


#초한지 #유방 #항우

#댄스댄스댄스 #무라카미하루키
상, 하권을 다 읽고 나니 아주 조금 이해가 갈 듯 말 듯 하다. 다시 처음부터 읽어야 겠는데, 세계관 이해를 위해 <쥐 3부작> 이라고 불리우는 #바람의노래를들어라, #1973년의핀볼, #양을쫓는모험 을 우선 먼저 읽어야 할 듯.

이 책은 나름 두권짜리 장편소설인데 주요 등장인물은 많지 않다. 
이루카 호텔과 연결된 #키키,
키키와 연결된 #고탄다,
고탄다와 연결된 #메이,
돌핀 호텔에서 만난 #유미요시, #양사나이, #유키
유키와 연결된 #아메, #마키무라히라쿠, 
아메와 연결된 #딕노스, 
마키무라 히라쿠와 연결된 #프라이데이(나카무라), #준
 
소설책을 다 읽고나서 문득 주인공의 이름이 생각이 나지 않아 여기저기 내용을 뒤져보는데 당췌 찾을 수가 없다. 1인칭 소설이라고 해도 어딘가에 이름이 노출되기 마련인데 원래 없었던건가? 궁금쓰..

이번에 새롭게 출근한 모리카오루 작가의 작업노트입니다.

책 앞면
책 뒷면


모리카우루 작가는 [셀리] [엠마]에서 크게 인기를 얻고 현재는 [신부이야기]를 연제하고 있는 인기작가입니다.

 

 

모리카오루 [출처 : 게임메카]

작가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면...

고등학교 시절에 만화를 그리기 시작해 동인작가로 활동하다가 동인 이벤트에 참가했을 당시 엔터브레인사의 편집자에게 스카웃되어 엠마로 데뷔했다.

자신의 취향을 철저히 작품에 반영시키는 스타일로, 메이드와 안경, 바니걸 매니아. 동인 시절부터 셜리 등의 메이드 작품으로 유명했다. 또한 이런 자신의 취향에 관해서는 절대로 타협을 보지 않는다. 쓸데없는 부분에 쓸데없이 집착하는 성격이기도 해서 가끔 자괴감을 느낄 때도 있는 듯. 엠마의 애니메이션 제작 당시 스탭에게 가장 먼저 주문한 것이 주인공인 엠마의 가슴과 엉덩이에 대한 사항이었다고 한다. 또 아키하바라의 모든 메이드 카페를 제패했다거나, 어시에게 메이드복을 입히고 일하게 했다거나 하는 신빙성 있는 증언들이 있다. 그러나 후기에서 사람을 고용해 메이드복을 입히라는 주위의 권유에 "그러면 만화에 집중이 불가능하다"라고 적은 걸 보아 어시가 메이드복을 입고 작업하지는 않았을 수도 있다. [출처 : 나무위키]

 

작가의 주요 작품입니다.

엠마
셜리
신부이야기

 

그림체 자체가 너무 아름다워서 작품을 구매할 때마다 이렇게 싸게 사도 되나 싶을 정도입니다.

작가의 낙서 노트의 몇가지를 찍어봤습니다. 구매 전에 참고가 되시길 바랄게요 :)

 

 

혹시 궁금해 하실수도 있어서 띠지를 제거한 버전도 올려보아요...

혹시나 혹시나 커버지를 제거한 버전도 올려보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