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철사마 입니다.

오늘 소개할 만화책은 개인적으로 즐겨 읽는 장르의 책은 아니지만 보다보니 스토리가 재미있어서 단행본이 나오면 사서 보고 있는 책입니다. 읽다가 좋은 글이 있어서 적는 김에 만화의 전반적인 내용까지 포함하여 간략하게 소개하려고 합니다. ^^


제목은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으로 [마유즈키 준(眉月 じゅん)] 의 작품입니다.

[로맨스 장르의 청년 만화]로 [대원씨아이]가 정식 한국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10권완결된거 같은데 현재(2018년 7월 1일)까지 9권까지만 한국에 출시된 상태입니다.

참고로 애니메이션도 방영하고 영화도 개봉했습니다... 인기가 상당히 많았다고 보여집니다. 

자세한 내용은 나무위키에서 확인해 주세요 :)


전체적으로 보면 단순 로맨스 성장물이라서 내용이 뻔할거 같아 보이지만 스토리를 관통하는 주제로 보면 인생의 "상실"을 극복해 나가는 "용기" 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이 독자를 끌어들이는 좋은 요소가 된 것 같습니다.(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이번에 발행한 9권 내용 중 이 만화의 스토리를 관통하는 듯한 여운을 남기는 글이 있어서 옮겨보았습니다.

우리 문 위쪽에 제비 둥지가 있었는데...

쿠보 씨가 헐어 버렸어...(새똥 떨어진다며)

앗, 아냐 야냐!! 새끼들은 다 날아간 다음에!!

한 마리는 좀처럼 날아가지 못해서 조마조마했지만

결국 무사히 다들 날아가더라고.

만약...

만약 다 함께 날아가지 못했으면 그 제비는 어떻게 됐을까요...

날아가지 못했어도...

그자리에 머물러 있음으로써 얻을 수 있는 행복이 있었을지도 몰라.

다른 제비들에 대해서도 다 잊고...

하지만

그 제비가 날아가지 않은 이유가 단지 날기를 포기한 것 때문이었다면...

분명 매일

하늘을 올려다보게 됐겠지.

쭉...

영원히...

이 만화는 얼핏 보면 중년 남성과 여고생의 로맨스, 남성향 판타지로만 보여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 스토리가 진행됨에 따라 로맨스와는 다른 깊이가 느껴집니다.

극중 여자 주인공인 아키라, 남자 주인공인 콘도의 성장스토리를 보면 순수문학에 가깝다고 느껴지기도 합니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상실을 하기도 하고 포기를 하기도 하고 이런 저런 과거에 대한 후회와 현실적인 납득... 단순하지만 복잡한 각자의 사정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사정 때문에 모든게 막혔다고 생각했지만 진정 내가 어떤 사람인가 무엇을 하고 싶었는가에 대해 깨닫게 되고 삶을 다시 돌아 보는 계기가 있다면, 용기가 생신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기회가 된다면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책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곧 단행본 10권이 정발 될 것 같고요.. 

영화도 일본에선 개봉했으니 국내도 곧 개봉 할 것 같은데 감상해 보시길 추천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일부러 설명을 짧게 했습니다. 이해하시죠~~~ :D

끝!




WRITTEN BY
사마사마
IT, 게임 그리고 유익하고 재미있는 다양한 정보를 소개합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