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나우웬'에 해당하는 글 1건




두손을 펴고


급한 용무와 긴급 상황으러 점철된 듯한 사회에서 기도란 어울리지 않는 행동처럼 보인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는 '일에 뛰어드는'것이 기도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을 받아들였고, 기도를 다른 급한 일이 없을 때나 하는 일로 생각하게 되었다.


기도란 세상사에 대한 우리의 가장 자연스런 반응이 아니다. 따라서 인간의 집중적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충동대로 한다면 언제나 우리는 기도보다 다른 일이 먼저 하고 싶을 것이다. 교회교육 프로그램을 짜고, 주방일을 거들고, 사람들의 문제를 들어주고, 환자를 심방하고, 예배를 계획하고, 죄수나 정신 질환자를 돕는 등 종종 우리가 하려는 일은 더할 나위 없이 선해 보인다. 결국 그런 일들조차도 짜증스런 마음으로 행할 수 있다. 따라서 그것이 하나님의 긍휼보다는 자신의 필요의 표출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여간해서는 깨닫기 힘들다.


그러므로 기도는 여러 면에서 그리스도인의 삶의 기준이다. 기도하려면 두 손을 펴고, 약하고 벌거벗은 몸으로 하나님의 임재 안에 서야 한다. 하나님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자신과 타인 앞에 선포하는 셈이다. "최선을 다하면 나머지는 하나님일 알아서 해주신다"는 생각이 팽배한 분위기에서 그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삶을 '내 최선'과 '하나님의 나머지'로 구분한 다면 그것은 기도를 내 자원이 떨어질 때에나 사용하는 최후 방책으로 전락시키는 것이다. 그럴 때 주님마저도 우리의 조급한 성질의 피해자가 된다. 제자도란 우리 힘으로 더 이상 안될 때 하나님을 이용한다는 뜻이 아니다. 반대로 제자도란 우리 힘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으나 하나님이 우리를 통해 모든 것을 하실 수 잇음을 깨닫는 것이다. 제자로서 우리는 힘과 희망과 용기와 확신의 일부만 아닌 전부를 하나님 안에서 발견한다. 그러므로 기도야말로 우리의 첫 번째 관심사가 되어야 한다.




기도의 삶

저자
헨리 나우웬, 웬디 윌슨 그리어 (엮음) 지음
출판사
복있는사람 | 2013-03-04 출간
카테고리
종교
책소개
지난 10년간, 기도에 목마른 이들의 지침서가 되어준 책!복 있...
가격비교



WRITTEN BY
사마사마
IT, 게임 그리고 유익하고 재미있는 다양한 정보를 소개합니다.

트랙백  1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