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에 해당하는 글 1건

컴투스, 게임빌의 2011년 매출이 기사로 발표되었습니다.
관련 기사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이미지가 잘 안보여서 엑셀로 옮김;;)
1. 게임빌


2. 컴투스




게임빌 매출 관련 기사 입니다.
기사원문: http://www.eto.co.kr/news/outview.asp?Code=20120213123756770&ts=141314 

게임빌, 퍼블리싱 게임 늘리고 SNG 주력… “아시아 공략”
- 퍼블리싱 게임 매출 비중 40~50% 확대
- 올 모바일 게임 트렌드 ‘SNG’ 10종 출시





[경제투데이 백봉삼 기자]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퍼블리싱 게임 비중 확대와 소셜네트워크게임(Social Network Game, 이하 SNG) 서비스를 통한 매출 증가 계획을 밝혔다. 또 아시아권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게임빌은 13일 2011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유능한 외부 개발사들과 협력을 통해 퍼블리싱 게임 매출 비중을 40~5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올해 총 40여 종의 타이틀을 출시하는데, 이 중 10여 종을 올해 모바일 게임 트렌드로 예상되는 SNG로 구성했다고 알렸다.

이날 컨퍼런스 콜에 참석한 이용국 게임빌 부사장은 퍼블리싱 게임 서비스를 통한 양적 성장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글로벌 오픈마켓 환경 하에서 수많은 고객들에게 게임을 알리는 데 있어 인스톨 기반의 게임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게임 수가 많으면 새로운 게임을 출시할 때 배너 등을 통한 교차방식의 홍보효과를 많이 볼 수 있다는 논리다.  

또 이 회사는 퍼블리싱 게임과 자체 개발작을 비교할 경우, 매출 규모에 따라 영업이익률이 다르기 때문에 가정된 매출에 따라 자체 게임과 퍼블리싱 게임의 비중을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폰 게임의 경우 유통 마진 30%를 제외한 70%를 5대 5로 개발사와 퍼블리셔가 나눠 갖는데 매출 규모가 작은 게임은 퍼블리싱 게임이, 매출 규모가 큰 게임은 자체 게임이 더 좋은 수익성을 갖기 때문이다. 

올해 모바일 게임의 새로운 트렌드로 송재준 부사장은 농사방식의 SNG를 꼽았다. 또 소셜게임이지만 약간의 RPG 장르의 특성이 들어간 게임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한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게임빌은 올해 출시하기로 예상한 40여 종의 게임 중, 10여종(자체 4종·퍼블리싱 6종)을 SNG로 채울 계획이다. 특히, 올 3월에 ‘파이터시티’·‘피싱슈퍼스타’·‘2012수퍼사커’ 등 3종의 SNG를 먼저 출시해 소셜게임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게임빌은 지난해 12월 일본에 설립한 지사를 통해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그동안 미국 법인을 통해 글로벌 마켓에 한국어와 영어 버전의 게임만을 서비스해 왔다면, 앞으로 일본어·중국어 등의 언어도 지원하겠다는 것. 실제로 게임빌은 지난달부터 일본어로 된 게임들의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중국의 경우는 시장 상황을 점검하면서 현지 파트너사들과 협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이번 실적발표에서 증권사 연구원들은 게임빌에 대해 다양한 질문들을 쏟아냈다. 2012년에 비해 스포츠 장르의 비중이 낮아진 이유와 2012년 목표 실적에서 매출 상승치보다 영업이익 상승치를 낮게 잡은 이유 등의 질문들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용국 부사장은 작년 4분기 출시한 ‘2012 프로야구’가 전 시리즈보다 출시 시기가 늦었고, 플랫폼별 출시 일정이 분산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스마트폰 환경에 맞는 다수의 게임들이 출시되면서 장르가 분산된 이유도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역시 스포츠 게임의 비중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영업이익률이 매출 상승폭만큼 높지 않은 이유로는 퍼블리싱 게임 비중이 증가하면서 로열티 비용이 증가하고, 스마트폰 매출이 늘어나 지급수수료가 높아지는 요인을 꼽았다. 또 지속적으로 인원을 늘리면서 발생하는 인건비 상승 등의 이유도 큰 폭의 영업이익률 상승세를 붙잡는 원인으로 지목했다. 게임빌은 올해 전년대비 15% 인원 충원과 인건비 상승을 예상하고 있다. 

송병준 대표는 “게임빌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 빠르게 적응하고 대응해 매출 비중의 71%를 부분유료화로 전환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자체 개발작 및 외부 협력을 통한 다양한 소셜 게임들을 선보이고 또 해외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해 전세계 고객들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백봉삼 기자 paikshow@

컴투스 매출 관련 기사입니다.
기사원문: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201201250100209730010238&cDateYear=2012&cDateMonth=01&cDateDay=25

컴투스 “올 매출 546억 목표”


컴투스가 스마트폰 게임 매출 증가에 힘입어 분기매출 첫 1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 연간매출 546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컴투스는 올해 스마트폰 게임 연간매출 480억원을 달성, 전체 매출 비중의 88%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컴투스는 2011년 지난해 4·4분기 매출 112억원, 영업이익 11억원, 당기순이익 12억원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같은 실적은 4·4분기 출시한 '홈런배틀2' '타이니팜' 등 신작의 인기에 따른 스마트폰 게임 매출 증가로 지난해 매분기 꾸준한 성장세를 시현해 4·4분기 매출이 처음 100억원을 보였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362억원, 영업이익 30억원, 당기순이익 41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7.2%, 14.3%, 0.1% 증가했다. 특히 해외 매출이 176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49%를 차지해 글로벌 기업으로 안착했다는 평가이다.

 '홈런배틀' '이노티아' 등 기존 인기 게임들이 견조하게 매출을 유지하고 '타워 디펜스' '타이니팜' 등 지난해 신작들이 성공하며, 스마트폰 게임 매출이 230억원(매출 비중 64%)으로 전년 대비 72% 증가했다.
 컴투스는 스마트폰 게임 매출을 480억원(매출 비중 88%), 해외 매출을 366억원(매출 비중 67%)으로 정하는 2012년 경영계획도 이날 발표했다. 

 향후 글로벌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전체 매출 546억원, 영업이익 45억원, 당기순이익 47억원으로 전년 대비 51% 이상의 성장을 이룬다는 목표다.

임광복 기자

WRITTEN BY
사마사마
IT, 게임 그리고 유익하고 재미있는 다양한 정보를 소개합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